자료가 많아, 검색 시간이 조금 걸립니다.
검색 후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조선후기의 신분이동 레폿

조선후기의 신분이동.hwp자료 (다운로드).zip

조선후기의 신분이동

토지겸병과 인구증가로 비농업인구가 증가하고 자급자족적 경제질서가 일부 무너지면서 농업의 상업화가 가능하게 되었으며, 한편으로 농업노동 인구도…

토지겸병과 인구증가로 비농업인구가 증가하고 자급자족적 경제질서가 일부 무너지면서 농업의 상업화가 가능하게 되었으며, 한편으로 농업노동 인구도 분출되었다. 농춘사회의 분화로 증대되는 농산물 수요에 부응하면서 부를 축적할 수 있는 조건이 마련되었다. 이같은 사회경제적 조건의 변화를 배경으로 하여 상대적 부농층으로 성장한 농민들이 부를 축적해간 구체적 방법으로는 첫째 농업경영규모의 확대와 둘째 상품생산을 들 수 있다. 일부 농민층이 부를 축적하는 방법 중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경작지의 확장이다. 자작농의 일부가 농토를 확장하고 소작농의 경우도 소작지를 확장하거나, 혹은 陣田이나 新田을 개간했다. 논농사에서의 모내기의 발달은 제초작업에서 노동력을 절약할 수 있었다. 이 때문에 적은 노동력으로도 廣作을 할 수 있었으며 가족노동의 한계를 넘어 임노동자를 이용한 넓은 땅의 경작도 가능했다. 부농층이 경작지를 확대하는 방법은 빈농들이 방매하는 농토를 매입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그것이 불가능한 경우 소작권을 매입하거나 退賭地를 매입하는 방법이 있었다. 소작권 매입은 주로 소작료가 헐한 곳이나 관리가 허술한 땅에서 이루어졌으며 궁방전이나 관둔전이 그 좋은 대상이 되었다. 궁방전이나 관둔전의 소작료와 임노동에 의한 경작사이에서도 일정한 이윤을 얻을 수 있었다. 퇴도지의 매입은 농민들이 지주로부터 일정한 기간 경작권을 사서 토지경영을 전담하는 것이었다. 이 경우 생산물의 상품화와 그 時價의 변화를 통해 이윤폭을 넓힐 수 있었다. 부농층이 부를 축적하는 또하나의 길은 상업적 농업경영에 있었다. 왕조 후기 사회는 인구증가, 특히 비농업인구의 증가로 농산물의 상품화가 비교적 진전되고 경작지를 확대한 부농층은 그것을 통해 부를 축적해갔다. 요컨대, 이들 부농층은 조선왕조 후기의 농민분화 과정에서 형성된 하나의 새로운 계층이다. 따라서 본질적으로는 종래의 양반지주층과 이해관계를 달리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반드시 그들과 적대관계에 있었던 것만은 아니었다. 이들은 경우에 따라서는 양반관료층의 비호 아래 경제적 이윤 증대를 도모하면서 영세농민층 및 빈농층에 대한 수탈자의 위치에 있기도 했다.

자료출처 : http://www.ALLReport.co.kr/search/Detail.asp?xid=a&kid=b&pk=16037428&sid=tjr6155&key=

[문서정보]

문서분량 : 17 Page
파일종류 : HWP 파일
자료제목 : 조선후기의 신분이동
파일이름 : 조선후기의 신분이동.hwp
키워드 : 조선후기의,신분이동
자료No(pk) : 16037428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