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음식문화,마케팅,브랜드,브랜드마케팅,기업,서비스마케팅,글로벌,경영,시장,사례,swot,stp,4p Down


음식,음식문화,마케팅,브랜드,브랜드마케팅,기업,서비스마케팅,글로벌,경영,시장,사례,swot,stp,4p.hwp파일문서 (Down).zip

음식,음식문화,마케팅,브랜드,브랜드마케팅,기업,서비스마케팅,글로벌,경영,시장,사례,swot,stp,4p

음식,음식문화,마케팅,브랜드,브랜드마케팅,기업,서비스마케팅,글로벌,경영,시장,사례,swot,stp,4p

Ⅰ. 음식

1. 食의 의미

1) 사전적 의미
` 飮 (마실 음) + 食 (먹을 식) `
– 먹고 마시는 모든 일체의 행위를 뜻한다. 인간의 생존에 필수적인 행위이다.

2) 사회적 의미
– 시각의 권위에 도전하는 미각
아리스토텔레스, 플라톤 시절 미각은 후각과 더불어 가장 낮은 오감중의 하나로 치부 됐다. 하지만 현재 미각은 시각의 아성을 위협할 정도로 그 가치가 높아졌다. 생존을 위한 행위였던 음식의 섭취에서 벗어나 음식 자체를 삶의 목표로 삼을 정도로 음식은 엄청난 발전을 거듭해왔다.

(1) 예술
음식의 발전은 궁극적인 맛을 추구하는데서 그치지 않고 시각과 결합하여 하나의 예술로 발전했다. ‘오감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예술’이 가능한 유일무이한 분야로 오늘날 누구나 좋아하는 예술로 진화했다.

(2) 문화 – 정체성, 상징
주식의 종류에 따라, 그리고 그것을 먹는 도구에 따라 그 나라의 문화가 생겨난다. 젓가락, 나이프, 혹은 손을 이용하며 각각 그 나라만의 식사 문화가 형성된다. 음식의 종류에 따라서 계층이 나눠지기도 했고, 그들만의 예절, 관습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http://blog.daum.net/dobaenet/11507110 참고) 그렇게 형성된 음식들은 그 나라의 전통이 되고 문화가 되며, 그 나라를 대표하게 된다. ‘이탈리아 = 스파게티, 스시 = 일본, 카레 = 인도, 김치 = 한국’이 자연스럽게 떠오르게 되는 것이다.

(3) 소울 푸드
먹는 이에게 영혼을 감싸주는 소울푸드, 소울푸드는 사람들 자신만이 간직하고 있는 아늑한 고향의 맛이다. 어떤 개인에게 있어서 음식은 단순히 먹는 것 이상의 어떤 영적체험이라는 의미를 지니기도 한다. 몸의 허기가 아닌 삶의 허기를 채우는 자신만의 사연이 있는 음식이 있다. 같은 라면이지만 그 사람에게는 삶의 전환점이 된 한 끼 이기도 하다.
2. 食의 중요성

1) 생존
누구나 알겠지만 사람은 먹어야만 산다. 간혹 자신이 먹지 않아도 살 수 있다거나 먹지 않아도 살고 있는 사람을 알고 있다고 주장하는 자들이 있다. 세라 제이컵이라는 소녀의 부모는 자신들이 2년 동안 아무것도 먹이지 않고 세라 제이컵을 키웠다고 주장했으나 의료진이 가서 확인한 결과 세라 제이컵은 심각한 건강상의 문제가 있었고 결국은 사망했다고 한다. 또 앨런 그리브는 자신이 공기 중의 어떤 영양분을 먹고 살기 때문에 어떠한 식량도 필요치 않다고 주장했으나 그것 역시 거짓으로 밝혀졌고 지금 그리브는 오스트레일리아 어느 오지로 들어가 버렸다고 한다.
이렇듯 인간은 살아있기 위해서 결국 누구나 어떤 형태로든 영양분을 섭취해야만 한다. 즉, 음식은 인간생존의 필수 불가결의 요소이다.

2) 건강한 삶
음식물은 또 우리의 건강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음식물은 체내에 들어가서 생리적 기능을 조절한다. 자동차에 좋은 기름이 필요하듯 우리의 몸에는 좋은 영양소가 있는 음식이 필요하다. 즉, 비타민이나 무기질과 같은 영양소가 부족하여 체내의 열량소가 완전 연소하지 못하는 상태가 된다거나 영양소들이 잘 활용되지 못하는 상태가 되면 우리의 건강은 위협을 받게 된다. 또 음식물은 몸을 구성하는 물질을 공급한다. 인가의 조성과 체격은 성장과정의 영양상태가 크게 작용하여 결정된다. 바꿔 말해 우리 몸은 우리가 매일 먹는 음식에 의해 만들어 지고 있다.

3) 樂
먹는 일 자체가 우리에게 즐거움이다. 인간의 삼욕 중 식욕이 당연 앞선다. 그래서 우리가 맛있는 것을 추구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맛있는 것을 먹으면 스트레스가 풀리는 경험을 누구나 한번쯤은 가지고 있다. 캡슐 하나로도 밥을 먹는 것과 같은 효과가 나는 약이 나온다 하더라도 캠핑장에서 구워먹는 삼겹살의 맛과 비할 수는 없을 것이다. 우리는 음식에서 영양소 뿐 만 아니라 만족감도 같이 먹는 것이다. 먹는 즐거움이라는 것은 단지 기분 탓만은 아니다 과학적으로 다크 쵸콜릿을 먹으면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가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있고 , 견과류 속에 들어있는 마그네슘은 급성 스트레스 반응에 분비되는 코르티솔이라 불리는 호르몬의 분비를 억제한다. 즉 먹는 것은 신체는 물론 정신까지 건강하게 하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4) 국가경쟁력
식품산업은 미래 신성장 동력이다. 세계 식품시장은 자동차, IT 서비스 산업보다 규모가 크고, 문화의학유통 산업 등으로 파급 잠재력이 높다. 세계 식품시장의 규모는 43,890억불로 자동차의 2.5배, IT 서비스의 5.6배이다. 식품산업의 생산유발효과는 타의 어떤 분야보다 월등하다. 이런 음식산업의 트랜드는 건강웰빙 지향, 편의화, 감성소비 의 추세라고 한다. 이 때문에 더욱더 우리가 먹는 음식은 과연 `웰빙`한 것인지 또 건강한 음식은 과연 무엇인지에 대한 성찰은 더욱 필요하다.

3. 현대인의 食

인간이 먹고살기에 충분한 음식을 생산할 수 있게 되면서 음식은 더 이상 살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 문명화되고 현대적인 생활을 영위하는 지금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식은 어떠한가. 몇 년 전 부터 식문화를 가장 주도하는 키워드는 ‘웰빙’이다. 웰빙이 먹는 것에만 국한되어서 사용되는 단어는 아니지만, 주제가 식량인 만큼 먹는 것에 한정되어 생각하도록 하겠다. 웰빙의 의미는 “심신의 안녕을 추구함”이다. 즉 먹는 것에서 심신의 안녕을 추구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현대인은 당연히 더욱 음식과 건강을 결부시켜 생각한다. 따라서 음식이 건강에 지니는 중요성은 더욱더 커져만 가고 있다.
하지만 아이러니 하게도 우리가 즐겨먹는 음식들 중 대부분은 ‘비’웰빙 적인 ‘것’이다. 먹는 것이 건강과 직결된다는 걸 알면서도 화학조미료가 첨가된 음식을 먹고 , 패스트 푸드를 먹는 이 아이러니한 상황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우리는 그것을 ‘맛’이라고 생각했다. “화학조미료가 몸에 좋지 않을 것이다”라는 생각은 누구나가 가지고 있지만 그것을 먹는 것은 바로 맛있기 때문이고 , “패스트푸드

자료출처 : https://www.ALLReport.co.kr/search/Detail.asp?xid=a&kid=b&pk=11065929&sid=qew132&key=

[문서정보]

문서분량 : 30 Page
파일종류 : HWP 파일
자료제목 : 음식,음식문화,마케팅,브랜드,브랜드마케팅,기업,서비스마케팅,글로벌,경영,시장,사례,swot,stp,4p
파일이름 : 음식,음식문화,마케팅,브랜드,브랜드마케팅,기업,서비스마케팅,글로벌,경영,시장,사례,swot,stp,4p.hwp
키워드 : 음식,음식문화,마케팅,브랜드,브랜드마케팅,기업,서비스마케팅,글로벌,경영,시장
자료No(pk) : 11065929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